힘 모아 여론 다양성·공공성 사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론장악저지 경남연대가 10일 오전 창원시 명곡동 한나라당 경남도당 앞에서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의 언론장악 시도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일호 기자 iris15@

"지역언론의 존립 근거를 뿌리째 뽑으려는 정권의 음모에 맞서 경남의 시민사회 단체가 한마음 한뜻으로 나섰다."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의 언론장악과 지역언론 말살정책을 막아내고자 지역 언론노동자와 시민단체가 힘을 모았다. 언론장악저지 경남연대(대표 강창덕·정재준, 이하 경남연대)는 10일 오전 11시 한나라당 경남도당(창원시 봉곡동)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항의서한을 도당에 전달했다. 또 경남연대는 앞으로 한나라당 도내 지역구 의원들에게 지역언론 관련 법안에 대한 견해를 묻고 구체적인 답을 듣기로 했다.

언론장악저지 경남연대 출범…한나라당 도당에 항의서한

경남연대는 기자회견문에서 "서울 부자들의 이해를 대변하는 이명박 정부는 지역언론에는 안중에도 없다. 방송광고공사를 해체하고 민영미디어렙을 도입하겠다고 한다"며 "현재의 방송광고공사의 광고배분은 취약매체들의 공적 재원을 조달하는 긍정적인 역할을 해왔으며 이를 통해 지상파간 균형발전을 도모해왔다"라고 성토했다.

이들은 또 "지난 2004년 여야 만장일치로 제정한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은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는데도, 이를 없애려 한다"며 "이에 언론노동자뿐 아니라 독자이며 시청자인 여러 시민사회 단체가 최소한의 여론 다양성, 공공성을 지키기 위해 연대의 틀 위에 뜻과 힘을 모으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들은 △방송장악 기도 즉각 중단 △KBS2 TV·MBC·YTN 사유화 작업 즉각 중단 △신문지원 기관 통폐합 중단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을 일반법으로 전환할 것 등을 요구했다.

기자회견에 이어 경남연대 대표단 5명이 도당 사무실로 올라가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한나라당 도당 김호열 사무처장은 항의서한을 받고 나서 "도당위원장과 중앙당에 보고하겠다.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대표단은 "우리는 '검토하겠다'는 말을 들으러 온 게 아니다. 최소한 이 항의서한을 도당에서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공식 답변을 들어야 한다. 도당 위원장에게 전화 정도는 해 볼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이에 김 사무처장이 급하게 김재경 도당 위원장과 전화통화를 했고 "김 위원장이 19일께 대표단과의 간담회를 제안했다"고 하자, 대표단은 "단순히 '얼굴' 보는 것으로는 의미가 없다. 지역언론 법안과 관련해서 구체적인 답변을 들을 수 있는 자리가 돼야 한다"며 간담회 제안을 받아들였다.

한편, 언론장악저지 경남연대에는 도내 언론노조 지부 6곳을 비롯해 150여 개의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Trackback 0 Comment 2
  1. 파비 2008.09.12 13:55 address edit & del reply

    짝짝

  2. RTY21.com 2011.06.18 02:21 address edit & del reply

    == R T Y 2 1 . C O M전세계 5개국 L I V E 생 방 송 ==
    - (합)로얄ㅋr·지 노 한국담당 영업팀

prev 1 ··· 176 177 178 179 180 181 182 183 184 ··· 23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