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사는 내고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8.28 들어보셨나요? 29일 '더불사' 진동면본부 창립대회... (2)

들어보셨나요? 29일 '더불사' 진동면본부 창립대회...

마산 농어촌 지역에서 시의 일방적인 '개발행정'과 '밀어붙이기식' 혐오시설 건립 추진을 막아내고, 도시와 농어촌의 균형발전을 이끌어내려는 주민운동이 본격화하고 있다.

27일 '더불어 사는 내 고장 운동본부'(본부장 강신억·이하 더불사)는 "오는 29일 오후 6시 진동농협 3층에서 더불사 진동면 본부 창립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더불사'는 지난 4월 25일 진전 레미콘 반대 대책위원회와 수정마을 STX유치 반대 주민대책위원회를 주축으로 결성됐으며, 마산시의 무분별한 환경파괴로 말미암은 생존 위협에 반대하고 자연과 인간, 인간과 인간이 더불어 행복을 추구하자는 농어촌 주민가치 운동으로 출범했다.

"개발 반대 넘어 농어촌 가치 추구"

면 단위에서 본부가 꾸려지는 것은 진동본부가 첫 번째 사례다.

이용태(45) 더불사 사무국장은 "진동본부는 진동청년회(회장 정충규)를 중심으로 꾸려졌다. 골프장과 소각장 문제 등 마산시의 밀어붙이기식 일방행정에 대한 혹독한 경험을 바탕으로 체계적인 주민운동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넓어졌기 때문"이라며 "지난 6월 29일 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세 차례 회의하면서 회칙 등을 확정했다. 초대 본부장은 정충규 회장(50)이 맡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사무국장은 또 "창립대회를 마치고 나서 감사(2명)와 수석부장을 비롯해 환경부장, 여성부장, 조직부장, 지역사회개발부장, 회원확충부장, 홍보부장에 대한 인선작업도 마무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산시 일방적 개발행정 막고 주민 행복 우선"

엄혜선 더불사 사무처장은 "진동 주민이 본격적인 주민운동의 필요성을 제기하는 것은 무엇보다 마산시에 대한 불신이 바탕에 깔렸다. 진동골프장문제가 폭력사태로 번지면서 지역 청년들이 구속되는 등 막대한 피해를 낳았는데도 원인을 야기한 마산시는 중재노력이나 해결노력을 보이지 않았다"면서 "이번 진동 주민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청년회는 '마산시가 몇몇 업자들의 이익을 위해 주민의 희생을 강요했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신억 본부장은 진동본부 창립 의미에 대해 "단순히 개발반대운동을 넘어서 삶의 질을 높이고 모든 생명이 공존하는 더불어 사는 행복의 가치가 공유되고 확산해가는 과정의 일환"이라면서 "마산시가 그동안 보여준 농어촌 주민과 도시의 차상위 계층에 대해서 행정폭력을 종식하고 주민들의 행복추구를 위해 기존의 정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 삶의 가치를 중요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 '더불사 운동'이 지향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Trackback 0 Comment 2
  1. 최여진 2011.01.20 01:28 address edit & del reply

    청량리 현대코아는 1991년 청량리 재래시장 화재로 소실되면서 1994년도 기공식으로 1997년 12월20일 오픈하게 된 대형 판매시설이며, 아파트가 88세대이고 상가구분소유자가 680여명으로 이루어져 있다.

    원래 전 관리단이 이래든 입점을 추진하였으나 현 관리단에서 방해로 인하여 전 관리단을 내쫒고, 현 관리단이 건달들을 앞세워 관리단을 운영하고 있는 있다.

    당초 이랜드가 입점을 추진 시 상가에 80억이라는 이익을 남길 수 있고, 상가 활성화를 할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 현 관리단으로 인해 이랜드 추진이 안되었고, 몇몇 잘못된 사람들로 인해 피해가 막대하게 되어 억울하고 분함을 금치 못하는 실정입다.

    현재 2005년부터 2011년까지 관리단이라는 곳에서 관리를 하면서 동관과 서관 분양주들 동의나 허락없이 임대해주면서 보증금 및 월 임대료를 한번도 분양주들에게 돌려주지 않고 마음대로 사용하고 있는 있다.

    현재 현대코아 내에는 사기꾼들과 건달들로 판을 치고 있고 제3의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관리단의 과실로 인하여 법원으로 부터 관리비 징수부분을 하지 못하게 금하였는데도 불구하고 현재 법원을 무시하고 관리비를 징수하고 있는 실정이다.

    더욱 기가막힌 것은 분양주들이 관리단에 가면 관리인이라는 자은 관리인이 아니고 직원이라는 표현하고, 문서나 각종 내용 증명 등을 보내면 본인이 관리인이라고 싸인까지 합니다, 또한 법원에서는 현 관리단의 관리인이라고 칭하는사람은현재 관리인도 아니며, 돈자체도 관리비를 일체 안받는다고 현관리단 관리인이 허위 증언까지 한 상황이다.

    그리고 현재 근무중인 경비원, 청소하시는 분들은 최초 체납부분과 현 관리 체제에서도 약 13개월 이상 최저 생활비인 급여를 지불하지 않은 상황이고, 관리자들만 급여를 챙키는 상황이기도 하다.

    예전에 용역대금 인건비도 관리단에서 변재하지 못할 시 집합 건물법 27조 1항에 의거 억울한 분양주에게 전하하여 지금도 재판중에 있다

    분양주들이 더이상 참을 수 없어 내재산 피해를 종식하겠다고 잃어버린 재산 찾기 위해 현 관리단에 관리비, 임대료, 사용처를 달라는 등 내용 증명을 보냈으나 현재 현관리단에 아무 대답이 없는 상황이며, 임대료가 입금이 되었다면 관리단 역시 회사로 운영이 되니 회사통장에 보증금이 입금이 되어야 하며 입금, 지출 역시 회사통장으로 진행되어야 할 상황이다.
    분양주들이 그것역시 통장사본을 요구하였으나 현재 대답도 안하고 있으며, 총회 역시 5년동안 총회를 한번도 열지 않고 현 관리단 마음대로 진행하고 있다.

    더 화가 나는 것은 현 관리단은 각종 방법으로 법망을 피해나가서 더욱더 분영주들이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는 것이다,

    더욱이 몇몇 분양주들은 경찰서에서 조사를 부탁하였으나 경찰서에서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있고 분양주와 관리단 문제이니 알아서 하라는 말로 설득을 하고 있다.

    현재 분양주들은 청량리 현대코아가 생기기 전에 청량리 시장에서 각종 장사를 하시면서 피땀흐르게 버신분들이 대부분이다,

    또한 분양주분들 대부분이 70새이상 노령이며 그중 다수는 저소득층 대상이 되는 분들이기도 합니다, 현재 현대코아에 점포가 있다는 이유로 저소득 대상이 못되는 분들이 허다하고, 각종 세금을 내야할 판이기도 하다.

    이렇듯 취재를 하면서 느끼지만 현재 청량리 현대코아 관련하여 여기는 전쟁터 이다

    분양주와 그 분양주들의 속이면서 제일속을 챙기는 사람들로 현재 계속 피해가 지속될 것이다

  2. By79닷컴 2011.06.24 14:11 address edit & del reply

    국내최고의 VIP 분들만을 위한 VIP ㅋr지노

    더이상 타사이트에서 반신반의하지마세요.

    이제 최고의고객을 위해 최고의 시스템을 갖춘

    저희 로얄ㅋr지노에서 즐겨보세요 B Y 7 9 . C 0 M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