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3.05 "방송통신심의위는 정권 하수인 역할 중단하라" (1)

"방송통신심의위는 정권 하수인 역할 중단하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박명진, 이하 방통심의위)의 MBC 방송법개정안 관련 보도 중징계 결정에 대해 방송·언론계가 잇따라 성명을 내는 등 반발이 확산하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최상재)는 5일 'MBC 언론관계법 보도 징계는 시대착오적인 정치심의일 뿐이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어 "방통심의위가 또 사고를 쳤다. 보수를 가장한 수구 우익집단의 민원을 전적으로 수용해서 언론관계법의 문제를 심층 분석한 MBC 보도물을 중징계한 것"이라며 "언론노조는 이번 방통심의위의 이번 결정을 철저히 정치적 계산에 따른 '자판기 심의'로 규정한다"고 주장했다.

언론노조는 "방통심의위가 들이댄 공정성 잣대는 그 기준과 원칙이 모호한데다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고리' 식이다. 국민이 기대하는 방통심의위 위상은 정치적 중립"이라면서 "하지만 방통심의위는 국민적 여망보다는 권력을 향한 한없는 굴종과 자발적 부역을 선택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언론노조는 "언론노조의 모든 지본부와 조합원은 정권이 탄압하면 할수록 더욱 의연하게 진실을 알리는 보도를 지속할 것"이라며 "괜한 헛수고 하면서 명예를 실추하지 말고 정치심의를 양산하는 방통심의위원들은 석고대죄와 함께 사퇴하는 것만이 유일한 속죄의 길임을 충고한다"고 못박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해 12월23일부터 27일까지의 MBC <뉴스데스크> 언론관계법 관련보도. ⓒMBC

방송기자연합회(회장 임정환)도 이날 성명을 통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정권의 하수인 역할을 중단하라"며 방통심의위의 징계 결정을 혹평했다.

방송기자연합회는 "방통심의위의 주장대로 '뉴스 후'와 뉴스데스크의 보도가 MBC의 주장일 뿐이고 건전한 여론을 가로막는 일방적 보도라면 현재 여러 여론조사기관이 발표한 방송법 개정안에 대한 국민 대다수 반대여론은 무엇인가?"라고 되물으면서 "방통심의위는 국민 대다수 의견을 반영하고 그 실체를 파헤친 보도에 재갈을 물리는 행위가 정권의 하수인으로서 진실을 외면하고 있는지 가슴에 손을 얹고 반추해보길 바란다"고 했다.

방송기자연합회는 "방통심의위의 이번 결정은 앞으로 정부와 한나라당이 힘으로 미디어법 개정을 막무가내로 밀어붙여도 이에 대해 언론사 특히 방송언론들은 적극적으로 나서서 비판 보도를 할 수 없게 될 것"이라며 "이는 방통심의위가 국민을 위한 미디어법 개정을 돕기는커녕 미디어법 개정안의 실체를 호도해 미디어 법 개악에 바람잡이 역할을 한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방송기자연합회는 또 "결국 정부와 한나라당은 미디어법 개정을 100일 동안 미뤘을 뿐 자신들이 애초 의도한 대로 밀어붙일 것이고 이에 저항하거나 반대하는 야당들과 시민단체들에 대해서는 '다수결의 원칙'이라는 명분으로 반대의 목소리를 무참히 짓밟을 것이라는 것이 이번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결정으로 명백해졌다"며 "방송기자연합회는 물론 방송언론인과 국민들이 일방통행식 미디어법 개정을 끝까지 말없이 바라보고만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지난 4일 전체 회의를 열어 지난해 연말과 올해 초 언론관계법 개정안을 다룬 MBC의 <뉴스데스크>와 <뉴스 후>가 방송심의규정상 공정성 조항 등을 위반했다며 각각 '경고'와 '시청자에 대한 사과'라는 중징계를 의결했으며, 시사매거진 〈2580>에 대해서는 가벼운 조치인 '권고'를 결정한 바 있다.
Trackback 0 Comment 1
  1. RTY21.com 2011.06.18 01:58 address edit & del reply

    == R T Y 2 1 . C O M전세계 5개국 L I V E 생 방 송 ==
    - (합)로얄ㅋr·지 노 한국담당 영업팀

prev 1 next